2014년 집행유예 선고 이후 경영 참여
한화그룹은 김승연 회장이 다음달 모기업인 한화와 화학·에너지 대표 기업 한화솔루션, 건설·서비스 대표 기업 한화건설 등 3개 계열사에 미등기 임원으로 적을 두며 한화그룹의 회장 역할을 수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한화

한화그룹은 김승연 회장이 다음달 모기업인 한화와 화학·에너지 대표 기업 한화솔루션, 건설·서비스 대표 기업 한화건설 등 3개 계열사에 미등기 임원으로 적을 두며 한화그룹의 회장 역할을 수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한화

김승연 한화(32,100 0.00%)그룹 회장이 다음달 그룹 경영 전면에 7년 만에 복귀한다. 김승연 회장은 항공·방산 대표기업 한화한화솔루션(50,400 0.00%), 한화건설의 미등기 임원을 맡기로 했다.

한화그룹은 김승연 회장이 다음달 모기업인 한화와 화학·에너지 대표 기업 한화솔루션, 건설·서비스 대표 기업 한화건설 등 3개 계열사에 미등기 임원으로 적을 두며 한화그룹의 회장 역할을 수행한다고 26일 밝혔다.

김승연 회장이 2014년 2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으로 징역 3년·집행유예 5년의 판결을 받고 7개 계열사 대표이사 자리를 포기한지 7년 만의 전격적인 경영 복귀다. 이로 인해 그룹의 미래 먹거리 발굴과 투자 등에 한층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김승연 회장은 그룹의 항공 우주·방위산업 부문에 대한 미래 기술 확보, 해외시장 개척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김승연 회장이 보유한 글로벌 인맥을 통해 한화솔루션의 그린 수소 에너지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글로벌 건설사와 협력해 한화건설의 경쟁력을 제고할 전망이다.

재계에서는 앞서 지난 19일 김승연 회장의 취업제한이 풀린 상황에서 김승연 회장의 복귀를 점쳤다. 다만 일각에서 나온 대표이사 복귀설 대신 그룹 핵심 계열사의 미등기 임원으로 복귀했다. 그룹 회장직을 겸하며 그룹 전반에 걸쳐 사업을 지원하기로 하는 행보다. 이는 그사이 장남 김동관 한화솔루션 전략부문 대표와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3,315 0.00%) 전무, 삼남인 김동선 한화에너지 상무보 등 세 아들이 그룹 경영 일선에 자리잡은 점을 고려한 행보로 보인다.

재계 일각에서는 김승연 회장의 복귀를 앞두고 대대적인 세대교체를 단행한 한화그룹이 세 아들에 대한 승계에 속도를 낼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한화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한화의 최대주주는 지분 22.65%를 보유한 김승연 회장이다. 현재 김동관 사장과 김동원 전무, 김동선 상무보의 지분율은 각각 4.44%, 1.67%, 1.67%에 그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