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임자 없어 연임 수락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이 여섯 번 연속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수장을 맞는다.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이 여섯 번 연속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수장을 맞는다.

허창수 GS(40,650 +4.10%)그룹 명예회장이 여섯 번 연속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수장을 맞는다.

전경련은 26일 오전 정기총회를 열고 허 회장을 제38대 회장으로 추대한다. 전경련은 관례상 정기총회에 앞서 회장단이 미리 만장일치로 차기 회장을 결정한다. 이후 내정자를 외부에 알린 뒤 정기총회에서 새 회장을 추대하는 절차를 진행한다.

허 회장은 2011년부터 6회 연속 전경련 회장을 맡게 됐다. 전경련 최장수 회장이 되는 것이기도 하다. 그는 2017년과 2019년에 이어 올해에도 퇴진 의사를 밝혔지만 후임자가 없자 연임을 수락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른 경제단체인 대한상공회의소와 한국무역협회가 최태원 SK(293,500 -2.00%)그룹 회장, 구자열 LS(64,800 -0.77%)그룹 회장이라는 새로운 수장을 영입한 가운데 전경련의 더 큰 쇄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특히 대한상의는 김범수 카카오(558,000 0.00%) 이사회 의장 등 소위 '젊은 피'라 불리는 정보기술(IT)·금융업체 창업자들을 서울상의 회장단에 대거 합류시켰다. 무역협회는 15년 만에 민간 기업인을 수장으로 맞으며 퇴직 경제관료들이 회장직을 맡아오던 관례를 깼다.

전경련 역시 변화를 위해 회장단에 IT기업 총수 합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할아버지·아버지 대에 이어 그룹을 맡은 2~3세대 경영인들과의 접촉도 늘리고 있다.

또 대기업 목소리를 변하는 국내 최대 민간경제협력채널이라는 역할을 회복하기 위해 국정농단 사태 당시 탈퇴했던 4대 그룹의 재가입도 추진 중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을 중심으로 한 정책 연구 기능도 강화하고 있다.

다만 이 같은 쇄신이 결과를 내지 못하면 경제단체 통합 등 전경련이 존폐 위기에 몰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해부터 '공정경제3법', 노동조합법 등 기업에 부담을 줄 수 있는 법안들이 잇달아 국회를 통과하자 이를 막지 못한 경제단체들의 무력함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진 상태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