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양대 암호화폐거래소에서 원화를 이용한 비트코인 거래대금이 1년 새 열 배 안팎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업체는 거래가 이뤄질 때마다 수수료를 받는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업비트의 거래대금은 지난해 1월 1조6279억원을 기록한 이후 계속 월 1조~2조원대에 머무르다가 11월 3조9219억원, 12월 7조2414억원으로 치솟았다. 올 1월에는 18조276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22% 급증했다. 빗썸의 비트코인 거래대금 역시 비슷한 추세를 보였다. 지난해 1월 1조3059억원이던 것이 올 1월 12조869억원으로 급증했다.

업비트의 원화시장 기준 거래수수료율은 0.05%, 빗썸은 0.04~0.25%를 적용하고 있다. 거래대금이 늘어난 데 비례해 수수료 수입도 열 배가량 늘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암호화폐 시장이 거래 위축으로 ‘보릿고개’를 겪었던 2019년에도 빗썸은 677억원, 업비트는 538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