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가 대학생들과 함께 독도의 소중함을 알리는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제작해 전세계에 알리는 '독도 청년 지킴이' 활동을 펼쳤다. 25일 열린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하우시스가 대학생들과 함께 독도의 소중함을 알리는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제작해 전세계에 알리는 '독도 청년 지킴이' 활동을 펼쳤다. 25일 열린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하우시스는 25일 서울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2020 독도 청년 지킴이 아이디어 시상식’을 개최했다.

‘독도 청년 지킴이’는 대학생들이 독도 관련 자연, 문화의 소중함을 전 세계에 알리는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필요한 교육과 예산을 지원하는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이다. 작년 10월25일 독도의 날에 발족한 7개팀 총 21명의 대학생 ‘2020 독도 청년 지킴이들’은 교육 애니메이션 콘텐츠 제작, 독도 홍보 기념품 제작, 홍보 음원 제작 등의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LG하우시스는 팀별 활동 경비를 지원하고 문화재청과 함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했다.

대상은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독도에 서식하는 괭치갈매기와 알락할미새를 주인공으로 교육 애니메이션 영상과 음원을 제작한 ‘새삼스리’팀(홍익대학교 2학년 안슬기 양 외 2명)이 수상했다. 최우수상은 6개 국어 및 수화로 독도 소개 영상을 제작한 ‘명덕대게’팀 (한양대학교 1학년 신민승 양 외 2명)이, 우수상은 독도의 지하자원을 수호하는 가상의 독도수호대의 모습을 레고 블록으로 제작해 영상화한 ‘오도독’팀이 수상했다.

이동주 LG하우시스 홍보·대외협력담당 상무는 "이번에 독도 청년 지킴이들이 제작한 다양한 문화콘텐츠들이 우리 영토 독도를 보다 널리 알리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한국 대표 건축자재 기업으로서 다양한 애국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