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물가상승률 1.3%…0.3%p 상향
"성장경로 불확실성 높아"

한국은행은 국내 경제성장률이 올해 3.0%, 내년 2.5%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25일 한은에 따르면 국내 경기는 글로벌 경기개선 등에 힘입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이어가겠으나 민간소비 개선 지연으로 회복속도는 완만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간 소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심화, 가계소득 여건 부진 등으로 회복 속도가 더디겠으나 상품수출은 글로벌 경기개선, 반도체 수요 회복 등에 힘입어 양호한 흐름을 이어갈 전망이다.

취업자수는 올해 8만명, 내년 18만명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용상황은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당분간 부진이 지속되겠으나 하반기 이후 대면서비스 수요부진 완화 등으로 완만하게 회복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올해 물가상승률은 1.3%로 지난해 11월 전망치 1.0%에서 0.3%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한은은 세부 항목 중에서 민간소비 전망을 2.0%로, 지난 11월 전망치 3.1%에서 하향 조정했다. 상반기 중 민간소비가 0.2% 상승에 그칠 것으로 내다보는 등 민간소비의 개선이 지연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향후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 확산의 조기 진정, 글로벌 반도체 경기 회복세 확대, 국내외 추가 경기부양책 등을 상방리스크로 꼽았다.

반면 코로나19 확산의 장기화, 미·중 갈등 심화, 고용여건 개선 지연 등은 하방리스크로 지목했다.

세계 코로나19 진정 시점이 내년 초중반께로 늦춰지는 '비관' 시나리오에서는 올해와 내년 성장률이 각 2.4%, 1.9%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반대로 코로나19 확산이 올해 초중반 이후 빠르게 수습되는 '낙관' 시나리오에서는 올해 성장률은 3.8%, 내년 성장률은 3.1%로 높아진다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