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대상으로 조사
최근 화두로 떠오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 환경에 대한 대응이 특히 중시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사진=SK그룹 제공

최근 화두로 떠오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 환경에 대한 대응이 특히 중시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사진=SK그룹 제공

최근 화두로 떠오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 환경에 대한 대응이 특히 중시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국내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전 세계 ESG 확산 추세가 국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ESG 중 가장 중요하다고 여기는 지표로 가장 많은 60.0%가 환경(E)을 꼽았다. 사회(S)와 지배구조(G)를 택한 비율은 각각 26.7%, 13.3%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기후변화나 탄소배출이 가장 중요하다는 응답이 26.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지배구조(17.8%), 인적자원관리(13.3%), 기업행동(11.1%), 청정기술·재생에너지(11.1%)가 뒤를 이었다.

전경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 친환경 트렌드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ESG 확산으로 석유제품(28.9%)과 석유화학(26.7%), 철강(26.7%) 산업이 투자 유치와 수출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가장 전망이 밝은 산업으로는 반도체(28.9%)가 꼽혔다. 이어 이차전지(26.7%), 자동차(11.1%), 바이오(11.1%) 등의 순이었다.

자동차는 ESG 확산에 따른 긍정·부정적 전망이 동시에 나왔다. 이는 글로벌 완성차 업계가 내연기관 차량과 전기차를 공동 생산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선진국의 ESG 대응을 10점으로 쳤을 때, 국내기업의 ESG 수준을 묻는 질문에 대기업 7점, 중견기업 5점, 중소기업 4점 순으로 답이 나왔다. ESG 대응을 잘하는 해외 기업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테슬라와 애플, 파타고니아가 꼽혔다. 국내기업에선 SK가 제일 잘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LG화학, 삼성전자, KB금융 순이었다.

해외에선 ESG 우수기업 중 정보기술(IT)·테크기업의 비중이 높았지만, 국내는 철강, 정유를 포함해 다양한 산업이 포함됐다.

국내기업이 ESG 확산 추세에 성공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개선할 과제로는 가장 많은 40.0%가 '평가기준 일관성 확보 및 투명한 평가체계 수립'을 꼽았다. ESG 경영 확산을 위한 제도적 인센티브 마련'(33.3%), '세계 기준에 준하는 한국형 ESG 평가지표 개발'(26.7%)이라는 답도 나왔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코로나19 이후 기업의 비재무적 성과에 시장이 크게 반응하고 있다"며 "세계 시장에선 환경의 중요성이 컸지만, 국내는 사회와 지배구조를 강조하는 경향이 있어 국내기업의 부담이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