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 전용 여객기로 26일 인천 도착…특수 컨테이너 투입
화이자 백신 국내로 가져오는 대한항공, 백신 수송 능력은?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해외에서 국내로 처음 도입되면서 대한항공의 백신 수송 능력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백신은 온도와 진동 등에 민감해 운송이 까다로운 항공 화물 품목으로 꼽힌다.

25일 항공업계와 방역 당국에 따르면 대한항공 A330-300은 네덜란드에서 화이자 백신을 싣고 출발해 26일 낮 12시 10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5도(영하 90~60)가량의 온도에서 보관해야 하므로 이번 운송에는 특수 냉매제를 사용한 '온도조절 컨테이너'가 투입된다.

대한항공은 화물 전용기로 운영 중인 A330-300 여객기 화물칸에 화이자 백신을 싣는다.

대한항공은 코로나 백신 등 화물 수송이 증가하면서 화물 전용 여객기를 주간 110회 운항 중이다.

코로나 백신 국내 도입이 시작되면 대한항공의 백신 수송도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항공은 코로나 백신이 개발되기 전인 지난해 9월부터 특수화물 운송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19 백신 수송 전담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며 백신 수송을 대비했다.

백신 등의 의약품은 상온에 두면 변질 우려가 있어 운송과 보관 때 '콜드체인'(저온유통) 원칙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8도(6개월), 얀센 백신은 영하 20도(24개월), 모더나 백신은 영하 20도(6개월) 상태로 보관해야 한다.

대한항공은 이달 기준 6개의 온도조절 컨테이너 업체와 계약을 맺어 컨테이너 1만4천여개를 운용 중이다.

전기 충전식부터 드라이아이스를 사용해 필요 온도를 조절하는 방식까지 다양한 온도조절 컨테이너를 확보한 상태다.

컨테이너 종류에 따라 100~168시간 보관이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인천공항 화물터미널에 1천292㎡ 규모 냉장·냉동시설을 보유해 90t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다.

상반기에는 제2여객터미널에 1천872㎡ 규모의 신선 화물 보관시설(Cool Cargo Center)도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일본 도쿄와 오사카,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뉴욕 공항에는 대한항공 화물 전용 터미널을 운영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연간 평균 1만t의 의약품과 8만5천t의 신선 화물을 수송하고 있다.

지난달까지 진단 키트는 누적 1만t을 수송했다.

이러한 능력과 실적을 바탕으로 대한항공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로부터 의약품 운송을 위한 자격인 국제표준인증(CEIV Pharma)을 취득한 바 있다.

최근에는 유니세프가 대한항공을 포함해 전 세계 16개 항공사를 코로나19 백신 전담 수송 항공사로 선정했다.

유니세프는 코로나19 백신 공동구매를 위한 국제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의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 보급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도 향후 증가할 코로나 백신 수송에 전력을 다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12월 국내 제약업체 한국코러스가 위탁생산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러시아 모스크바로 수송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국적 항공사들은 작년부터 백신 수송을 준비해왔다"며 "극저온 냉동 수송에도 문제가 없는 만큼 적극적으로 백신 운송 시장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