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우리은행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이 네이버의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과 손을 잡았다. 네이버에 입점한 소상공인 고객들을 상대로 대출에 나서는 등 공동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차원이다. 다른 은행들도 네이버와 카카오 등 '빅테크'(대형 IT기업)와 생존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부분적인 협업을 늘려나가는 모양새다.
◆우리銀, 네이버 입점 상인 대출 나선다
우리은행은 네이버의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과 ‘소상공인 포용적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권광석 우리은행장(사진 오른쪽)과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이사 등 양사의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양측은 앞으로 소상공인에 특화된 디지털 금융 상품 개발과 플랫폼 서비스 제공을 위해 협업할 계획이다. 첫 번째 공동사업으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 입점한 소상공인을 상대로 전용 대출 상품을 출시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온라인 사업자는 대출 상환 능력이 충분한데도 은행권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전용 상품을 만들어 1금융권에서 제공하는 낮은 금리로 대출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온라인 사업자들이 '급전'이 필요할 때 쓸 수 있도록 전용 마이너스통장(한도 대출)도 내놓을 계획이다.

네이버의 비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대출 대상도 확대할 계획이다. 권광석 행장은 "코로나19가 전 산업의 디지털화에 촉매 역할을 했고, 은행도 이 흐름에 빨리 적응하는 것이 필수과제" 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금융과 플랫폼을 결합한 양사의 융합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적이면서 동반자된 '빅테크'
다른 은행들도 빅테크 '빅2'로 불리는 네이버, 카카오와 협업을 잇따라 확대하고 있다. 빅테크의 금융 영역 진출이 은행권을 위협하는 최대 리스크가 됐지만, 생존을 위해 필요한 부분에서는 손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신한은행과 농협은행도 네이버와 손을 잡았다. 신한은행은 네이버페이와 간편 환전 서비스를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네이버클라우드와 손잡고 자사 은행 앱인 올원뱅크에 퍼블릭 클라우드 시스템을 도입했다.

카카오페이의 플랫폼에도 은행들이 속속 탑승하고 있다. 신한·하나은행은 카카오페이 내에서 은행 계좌를 곧바로 등록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와 제휴한 전용 통장(우리, 하나, 농협)을 제공하는 곳도 있다.

단 국민은행은 빅테크와 손을 잡기 보다는 자체적인 플랫폼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더 주력하고 있다. 은행 차원에서 네이버·카카오와 협업을 하고 있는 부분은 없다.

국민은행의 한 임원은 "다른 은행들이 빅테크와의 협업을 강화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자체 플랫폼으로 승부를 해 볼만 하다고 생각해 디지털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은행들의 경우 빅테크와의 협력을 계속 키워나갈 가능성이 높다는 게 업계 얘기다. 네이버, 카카오가 가지고 있는 쇼핑, 검색, 생활 등 비금융 데이터가 워낙 방대하기 때문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당초 올해 마이데이터 사업이 도입되면 은행들은 이같은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라며 "빅테크와의 생존 경쟁도 중요하지만 필요한 부분에서는 빅테크의 빅데이터와 AI 기술 등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