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3일 청년 고용대책, 4일 여성 고용대책 발표 계획
정부 "청년 채용·창업 지원 확대, 여성 특화 직접일자리 마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용 충격 완화를 위해 청년 채용·창업 지원 확대와 여성 특화 직접일자리 마련에 나선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면서 이런 내용의 청년·여성 고용 대책의 윤곽을 설명했다.

김 차관은 "청년층에 대해서는 채용·창업 지원을 확대해 일자리 창출 능력을 높이는 게 기본"이라며 "위기를 능력 개발 기회로 활용하고 노동시장 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직업훈련을 확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구직애로를 겪는 청년에 대한 맞춤형 고용 지원 강화 방안도 고용노동부 중심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여성에 대해서는 여성의 경력 특성을 반영할 수 있는 특화 직접일자리를 추가로 다듬고 있고 경력단절 방지를 위한 돌봄 지원 확대, 유망분야 여성 진출 확대 방안 등을 여성가족부와 고용부 중심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다음 달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발표한 뒤 3일 청년 고용대책, 4일 여성 고용위기 대응과 회복 대책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경기 후행적 특성을 지니는 고용 문제에 대해서는 무엇보다도 경기 회복을 통한 근본적인 일자리 대책 추진 노력과 함께 당장 고용 위기감이 큰 청년·여성 고용 회복 대책을 집중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