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시총의 45% 해당…전체 시총 2위 SK하이닉스보다 커
벤처투자 받은 4천500여개 기업 가치 173조원

최근 6년간 벤처투자를 받은 중소벤처기업 4천500여 곳의 기업가치가 17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15~2020년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 5천920개 중 기업가치 산정이 가능한 4천521개를 분석한 결과 기업가치가 172조8천547억원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말 기준 코스닥 시가총액(385조5천826억원)의 44.8%에 해당한다.

또 코스닥 시총 1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24조7천450억원)의 7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전체 시총 1위 삼성전자(483조5천524억원)보다는 작지만 2위 SK하이닉스(86조2천683억원)보다는 크다.

규모별로 보면 기업가치가 1천억원 이상인 기업이 320개로 전체의 7.1%였고 100억원 이상~1천억원 미만 1천969개(43.5%), 100억원 미만 2천232개(49.4%)였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기술(ICT)서비스가 1천381개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유통·서비스(781개), 바이오·의료(615개) 등의 순이었다.

기업가치 1천억원 이상 기업(320개) 중에서는 바이오·의료가 97개로 가장 많았다.

업종별로 평균 기업가치를 보면 게임이 826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으로 바이오·의료(639억원), 유통·서비스(376억원) 등의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 소재 기업의 평균 기업가치가 483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울산(480억원), 충북(469억원)이 이었다.

각 기업의 가치는 최근 6년 중 마지막 투자유치 시점을 기준으로 산정한 것으로 국가승인통계는 아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