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산업·연구·전시컨벤션 등 2027년 1단계 완료
2단계 첨단복합지구 배후 1만8천가구 주택 공급
부산연구개발특구 예타 통과…대저동 대규모 공공주택 조성

부산시 강서구에 추진되는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조성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KDI)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고 배후부지에는 대규모 공공주택단지가 건립된다.

부산시는 강서구에 추진되는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조성사업이 KDI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부산연구개발특구 조성이 대규모 사업인 만큼 토지이용 계획상 첨단산업·연구·전시컨벤션 등 핵심 기능을 조기에 활성화하기 위해 1단계(핵심 기능 53만평)와 2단계(주거 기능 74만평)로 나눠 추진한다.

시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개발제한구역 해제, 지구 지정, 개발계획, 실시계획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2027년까지 1단계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이 사업으로 3천320억원 생산 유발효과와 2천386명 고용 창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단계는 정부가 발표한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 방안 후속 조치로 대저동 일원에 1만8천여 가구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부산연구개발특구 예타 통과…대저동 대규모 공공주택 조성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위한 주민 등 의견 청취 열람공고(24일)를 시작으로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공공주택지구 지정 등 공공주택사업 절차가 진행된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연구개발특구 본격 추진과 더불어 대저·강동동 지역에서 추진 중인 서부산권복합산업유통단지, 부산 교정시설 통합 이전 등 다른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사업 핵심 기능인 연구개발특구와 함께 공공주택사업도 추진해 가덕신공항 개항과 연계한 테크노폴리스 시너지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