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이랩, 공모가 대비 강세
[특징주] 오로스테크놀로지, 코스닥 상장 첫날 '따상'

반도체 검사계측장비 전문기업 오로스테크놀로지가 코스닥 상장 첫날인 24일 장 초반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 9시 27분 현재 오로스테크놀로지는 시초가(4만2천원) 대비 가격제한폭(30.00%)까지 뛰어오른 5만4천600원에 거래됐다.

이로써 상장 첫날 시초가가 공모가(2만1천원)의 2배로 결정된 뒤 주가가 상한가를 형성하는 이른바 '따상'을 기록했다.

2009년 설립된 오로스테크놀로지는 반도체 검사계측장비 전문기업으로 전(前)공정 오정렬 측정장비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특징주] 오로스테크놀로지, 코스닥 상장 첫날 '따상'

같은 시간 코스닥에 처음 입성한 씨이랩은 시초가(4만6천600원)보다 4.61% 오른 4만8천750원에 거래됐다.

이는 공모가(3만5천원) 대비 약 39.3% 높은 수준이다.

2010년 설립된 씨이랩은 대용량 데이터의 인공지능(AI) 영상을 분석하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KT와 국방과학연구소를 비롯한 주요 기업과 기관에 AI 영상분석 플랫폼을 제공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