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전기는 한국전력공사와 601억 규모 고덕 서안성 345kV 지중 송전선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발표했다.

당진화력 등 서해안에서 생산된 전력을 평택시 고덕삼성산업단지(평택고덕산단)에 공급하는 송전 사업이다. 총 연장 24㎞ 규모다. 전력 송전 선로는 가공선로 9㎞, 지중선로 15㎞ 구간으로 구성된다. 일진전기 측은 "지중선로 총 15㎞ 중 8.5㎞를 수행하는 1단계 사업을 수주했다"고 설명했다.

평택고덕산단은 국내 반도체 산업의 핵심 단지로 삼성전자가 반도체 공장을 추가 건설 중인 전력 수요지역이다.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전력 송전량은 현재 600㎿에서 2000㎿까지 확대돼, 산업단지에 전력을 공급하게 된다.

황수 일진전기 대표는 “국가의 주요 산업단지 전력 공급망 구축사업을 수주한 만큼 그동안 초고압 전력 분야에서 쌓아온 높은 기술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프로젝트를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