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물경제 불확실성 고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은 25일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를 열고 2월 기준금리를 현행 연 0.50%에서 동결했다.

국채 발행규모가 확대되고 경기회복 기대감에 따라 국채 장기금리가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소비 및 고용 둔화 등 실물경제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한은이 현재의 완화적 통화정책을 유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금통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가 급속도로 얼어붙자 3월과 5월 각 0.5%포인트, 0.25%포인트 잇따라 금리를 내린 이후 금리를 동결해왔다.

이번 한은의 기준금리 동결로 미국 중앙은행(Fed) 기준금리(연 0.00∼0.25%)와 격차는 0.25∼0.5%포인트로 유지됐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