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전남도청 남악호수 일원에 열린 숲 조성

무안군은 전남도와 함께 도 청사 남악호수 일원(삼향읍 남악리 1000번지)에 남악 모두누리 열린숲을 조성한다고 23일 밝혔다.

10ha에 총사업비 30억을 투입해 도민 모두가 함께 누리는 녹색문화숲 확충을 목표로 한다.

생태모델숲, 상록숲, 가족체험숲, 숲속놀이터, 물의정원, 수변생태원, 폭포 및 계류조성, 모두누리분수, 벚나무수변길 등 다양하고 풍부한 테마가 있는 명품 숲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 청사 남악호수 일원은 도청을 찾는 방문객뿐만 아니라 도민들이 즐겨 찾는 장소지만 특색 있는 숲과 쉼터, 녹음이 있는 산책로 등 도민이 휴식할 수 있는 녹지공간은 부족한 실정이다.

군은 접근성이 좋은 도청 내 호수 주변을 정비해 다양한 방식으로 자연을 느끼며 휴식할 수 있는 열린 숲으로 조성하고 남악중앙공원, 도청, 오룡산으로 이어지는 녹지축으로 연결해 도민들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3년간 단계별로 추진될 예정이다.

지난해 무안군과 도는 기본구상안을 마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