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모바일 사업 미래 "모든 가능성 열어놓고 재검토중"

구광모 회장의 지난해 연봉으로 80억원을 받았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스템에 따르면 ㈜LG는 지주회사 분할을 앞두고 증권신고서 정정 공시를 통해 구 회장의 지난해 연봉을 80억800만원으로 공개했다.

이는 2019년 53억9천600만원 대비 48.4% 증가한 것이다.

구 회장은 지난해 급여로 43억6천800만원, 상여는 36억4천만원을 받았다.

급여는 2019년(43억3천600만원)과 큰 차이는 없지만 상여금이 전년(10억6천만원)보다 많이 늘었다.

LG측은 이에 대해 "2018년 6월에 취임한 구 회장이 2018년 급여를 6개월 치만 받으면서 2019년도의 상여도 동반 감소한 데 따른 기저효과로 지난해 상여금 증가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LG의 권영수 부회장은 지난해 급여와 상여를 합해 총 31억5천300만원을, 하범종 대표이사는 7억1천2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LG는 이날 또 LG전자의 모바일(MC) 사업부에 대해 "사업 축소, 철수, 매각, 유지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업 운영 방향에 대해 면밀한 재검토를 진행중"이라면서 "다만 현재 MC사업부문 향후 운영 방향성과 의사 결정 시점에 대해서는 확정된 바 없다"고 공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