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공사, 민간 해외자원개발 지원…컨설팅·기초탐사

한국광물자원공사가 민간기업들의 해외자원개발을 지원한다.

광물공사는 23일 온라인을 통해 해외자원개발 지원사업 설명회를 열고 사업별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해외자원개발 조사사업은 민간기업이 해외에서 자원을 개발할 수 있게 광물공사가 투자 여건 조사, 기초탐사, 지분인수 타당성 조사 등 정보와 기술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현장조사와 사업 추진 방향 컨설팅은 물론 기술, 재무, 법률 분야 실사도 지원한다.

이를 위해 17억7천만원을 투입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민간기업의 재정난을 고려해 선급금 지원 비중을 높였다.

기존 50% 지원 비율을 70%까지 올리는 한편, 코발트, 리튬, 니켈, 망간, 인듐, 몰리브덴, 희토류 등 4차 산업 원료 광물인 희유금속 탐사 업체에 대해선 가점을 준다.

아울러 시추조사, 정밀탐사 등 국내 광업서비스업체와 해외 동반 진출 때는 기존 사업비 보조금액에 20%를 추가 지원한다.

1차 접수는 이달 26일까지 이메일이나 팩스(Fax 033-736-5404, E-mail: expo@kores.ro.kr)로 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