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일 저녁 7:30 여의도→반포대교→노들섬→여의도
노들섬 선착장엔 지름 12m 공공미술작품 '달빛노들'
3월 6일부터 주 5회 노들섬 유람선 운행…여의도 발착

서울시는 다음달 6일부터 주 5회 노들섬으로 가는 유람선이 운행된다고 2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크루즈의 '뮤직크루즈선'이 매주 수∼일요일에 하루 1회 운행된다.

이 유람선은 오후 7시 30분 여의도 제1선착장(영등포구 여의동로 280)에서 출발해 반포대교 주변 달빛무지개분수를 돌아 오후 8시 10분께 노들섬 선착장(용산구 양녕로 445)에 도착한다.

3월 6일부터 주 5회 노들섬 유람선 운행…여의도 발착

노들섬 선착장에서는 승선과 하선 모두 가능하다.

유람선 승객은 노들섬에 내려 한강 야경을 감상할 수도 있고, 유람선을 타고 약 10분만에 여의도로 되돌아갈 수도 있다.

탑승과 예약 등 문의는 ㈜이크루즈(www.elandcruise.com, ☎02-6291-6900)로 하면 된다.

서울시는 노들섬 선착장에 보름달을 형상화한 지름 12m 원형 구조의 공공미술작품 '달빛노들'을 설치했다.

4만5천개 구멍으로 새어 들어오는 빛줄기와 바람을 강의 일렁임과 함께 온몸으로 만끽할 수 있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또 전망 데크에 서면 흐르는 강물과 초록빛의 한강철교, 63빌딩 등을 아우르는 절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노들섬으로 가는 뱃길은 1970년대 강변북로 건설로 모래사장이 사라진 후 약 50년만에 다시 생기는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유람선 노선 정식 개통에 앞어서 23일 저녁 노들섬 선착장에 도착한 첫 유람선을 환영하는 '배맞이' 행사를 열고, 지난 1월부터 시민들에게 선보이고 있는 '달빛노들' 공간을 정식으로 개방키로 했다.

시는 또 시민들의 새해 소망 메시지를 담은 120개의 소원등(燈)을 한강에 띄우는 이벤트를 다음달 1일까지 연다.

3월 6일부터 주 5회 노들섬 유람선 운행…여의도 발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