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마트 부문을 총괄하고 있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미국 출장길에 오른 건 이달 초다. 로스앤젤레스(LA)로 출국, 현지에 머물며 올해 출점 예정인 그로서란트(식료품+레스토랑) 업체인 'PK마켓' 등을 점검하기 위한 출장이라는 게 이마트측의 설명이었다. 난데없이, 추신수 선수의 한국 복귀, 그것도 정 부회장의 야구단에 입단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 부회장의 미국 출장이 다목적 차원이었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23일 신세계 등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지난주에 입국했다. 신세계의 공식적인 설명은 "이마트 계열 미국 법인인 굿푸드홀딩스의 CEO가 작년에 바뀌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던 미국 내 사업 확장을 논의하기 위한 출장"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정 부회장 출장의 '공식 목표'는 미국 내 유통 사업 점검 및 글로벌 리테일 사업의 트랜드를 읽기 위한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SK그룹으로부터 인수한 야구단 운영을 어떻게 할 지도 정 부회장이 미국행을 결정한 이유 중 하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야구의 본고장인 미국은 야구가 지역 사회 커뮤니티를 구성하는 핵심으로 자리잡고 있다. 미국 서부 지역의 대표 도시인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야구장인 AT&T 파크는 주말이면 삼삼오오 도보로 야구장을 찾는 이들이 장관을 이룬다. 바닷가에 면한 입지적인 조건이 워낙 좋아 관광객들에게도 명소로 자리잡았다. 필자도 몇 년 전 이곳을 방문한 적이 있는데 관람석 뒷편으로 샌프란시스코 베이가 바라다보이는 넓직한 공간에 각종 먹거리와 놀거리들이 있는 것을 보고 놀란 적이 있다.

정 부회장은 이번 출장길에서 야구단 운영에 관한 '노하우'를 전수받는 것 외에 '메이저리거'인 추신수 선수를 영입하는데도 공을 들였을 개연성은 충분히 있다. 신세계그룹은 23일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 신분인 추신수 선수와 연봉 27억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추신수 선수는 연봉 가운데 10억원을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하기로 하였다. 구체적인 사회공헌활동 계획은 구단과 협의하기로 했다. 추 선수를 움직이려면 정 부회장의 '삼고초려' 가 있어야 한다는 건 어느 정도 짐작가능한 대목이다.

이날 오후 신세계그룹은 SK와이번스 인수를 위한 정식 계약을 체결한다. 전일 KBO에 정식 가입 신청서를 제출했다. 야구단 인수를 통해 대대적인 스포츠 마케팅을 기획하고 있는 정 부회장이 추신수 영입으로 극적인 효과를 낼 수 있을 지 초미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담 하나. 정 부회장은 물론이고, 신세계측도 극구 부인하고 있지만, 이번 미국 출장길에 정 부회장은 쿠팡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입수했을 가능성도 높다. 쿠팡은 12일 밤에 상장 소식을 발표했는데 당시 정 부회장은 미국에 체류중이었다. 약 500억달러 이상으로 기업가치를 평가받고 있는 쿠팡에 대한 미국 내 다양한 시각을 접했을 것임은 불문가지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