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협력사가 '로봇프로세스자동화(Robotic Process Automation·RPA)'를 도입해 업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LG전자는 협력사에 맞는 RPA 추진 체계를 만들어 올해 상반기 안에 12개 협력사에 도입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LG전자의 RPA 전문가는 협력사에 상주하며 과제 발굴부터 세부 프로그래밍, 유지·보수까지 RPA 전 과정에 걸쳐 LG전자가 쌓아온 노하우를 협력사에 전파할 계획이다.

LG전자, 올해부터 협력사 로봇프로세스자동화 도입 지원

RPA는 사람이 처리해야 하는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로 자동화하는 기술이다.

협력사는 RPA를 활용해 단순업무를 줄이고 더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할 수 있다.

LG전자는 협력사와 상생·협력을 실천하기 위해 정보화 시스템과 스마트 공장 구축, 생산성 향상 컨설팅, 무이자 자금 지원, 신기술·신공법을 적용한 부품 개발 등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앞서 LG전자는 직원들이 더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하면서 업무 생산성을 높인다는 차원에서 2018년 RPA를 도입했다.

인사, 영업, 마케팅, 구매 등 사무직 분야에 도입된 RPA는 지난해 말 기준 1천여개에 이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