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양파 수입량, 작년 4.5배로 급증…원산지 특별단속 시행

올해 들어 양파 수입이 급증함에 따라 정부가 원산지 특별단속을 시행한다.

23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에 따르면 올해 초(1월 1일∼2월 17일) 양파 수입 물량은 1만3천715t으로 지난해 1∼2월 3천27t의 4.5배에 달했다.

지난해 작황 부진으로 국내산 양파 소매가격이 지난 1∼2월 기준 ㎏당 3천314원으로 지난해의 1천750원보다 89.3%나 급등하면서 중국산 등의 수입이 많이 늘어난 것이다.

이에 따라 농관원은 이날부터 햇양파가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4월 초까지 양파에 대한 원산지 특별단속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농관원은 관세청, 소비자단체 등과 협업해 수입유통업체, 식자재 마트, 도·소매업체 등을 대상으로 시중에 유통되는 양파가 원산지를 적정하게 표시하는지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뿌리가 있는 외국산 양파를 국산망으로 바꾸는 '망갈이'나 식자재용으로 납품되는 깐양파의 원산지를 거짓표시하는 행위 등이 중점적인 단속 대상이다.

위법행위가 적발될 경우 관련 법에 따라 벌칙과 과태료 등 엄중한 처벌이 이뤄진다.

농관원 관계자는 "식자재 납품업체, 도·소매업체 등은 원산지 표시 오류로 처벌을 받는 일이 없도록 원산지를 정확하게 표시해달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