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금 거래 대금 역대 최고 기록.. ‘금테크(금+재테크)’ 관심 증가
-금 투자에 블록체인 기술 접목한 모바일 서비스 등 금 투자의 다양화․첨단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금과 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KRX 금시장의 연간 거래 대금은 1조 8014억 원을 기록했다.

2019년 5919억원의 세 배를 넘어선 수치다. 한국은행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금 가격은 마이너스 실질금리, 기대인플레이션 상승 등으로 여전히 상승 압력이 높다고 전망되는 등 금 투자에 대한 관심이 지속될 예정이다.

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금에 투자하는 ‘금테크(금+재테크)’ 시장도 함께 성장하고 있다. 금 투자는 크게 직접 투자와 간접 투자로 나눠진다. 직접 투자는 실물 금을 구입해 개인이 직접 보관하는 것이고, 간접 투자는 금 파생상품을 활용하는 투자 방법이다. 최근에는 금 거래 방식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시킨 서비스 등 금테크 시장이 더욱 다양화, 첨단화되고 있다.

윈골드 신개념 모바일 금•은 투자 플랫폼으로 365일 24시간 언제나 거래가 가능하다. 구글 플레이나 앱스토어에서 윈골드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하면 은행 입출금, 인터넷이나 모바일 뱅킹을 이용해서 쉽게 거래할 수 있다.

윈골드의 가장 큰 강점은 귀금속 거래에 블록체인 기술인 ‘볼트체인(VaultChain™)’ 시스템을 적용한 점이다. 해당 시스템은 미국 트레이드윈드(TradeWind Markets Inc.)와 캐나다 왕립 조폐국(Royal Canadian Mint)이 함께 구축한 시스템으로 거래 내역 및 소유권이 투명하고 안전하게 기록된다.

윈골드에서 거래되는 금․은은 글로벌 귀금속 기업 ‘KITCO(Kitco Inc.)’ 등이 공급한다. KITCO의 미디어 총괄인 존 듀러커스는 “한국 금시장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해 혁신을 불러일으킬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Kitco의 공급 ▲윈골드에서의 거래 ▲캐나다 왕립 조폐국의 보관 및 소유권 보증이라는 윈골드의 금 거래 시스템을 통해 소비자는 순도 99.99%의 금․은을 최소 0.001 온스(oz) 단위 (금의 경우 약 2천 원 가량)부터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다.

또한 윈골드에서 적금처럼 차곡차곡 쌓은 VaultChain™ Gold나 VaultChain™ Silver는 1온스 무게의 순도 99.99%의 금화나 은화로 바꿀 수도 있다. 즉, 보유한 제품의 총액이 금화나 은화의 시세를 넘어서면 별도의 수수료 없이 금화나 은화로 바꿔 가질 수 있다.

한편 윈골드는 최근 자사 웹페이지를 신규로 오픈하고 금․은 거래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나아가 금․은 거래를 시작으로 플래티넘, 팔라디움 등 귀금속 전체로 거래 제품을 확장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