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는 홍잠(弘蠶)의 원료인 누에를 사육하기 위해 다음 달 장단면 거곡리에 시범적으로 뽕나무를 심는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장단면 거곡리 6번지 일원에 조성한 전국 최대 규모의 평화농장(전 지역농업개발 시험연구포장)내 약 1㏊ 규모에 뽕나무를 심고, 뽕나무 재배와 누에 사육을 병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알에서 부화한 후 20여 일간 실샘이 발달하기 전 5령 3일의 누에와, 고치를 짓기 전의 익은 누에를 이용해 기능성 홍잠 생산을 위한 원료를 생산할 계획이다.

장단지역은 뽕나무 자생지역으로, 지금도 장단지역 어디에서나 뽕나무를 쉽게 볼 수 있다.

6·25전쟁 이전까지는 누에 사육 농가가 많았지만, 이후 가구 수 감소와 중국산 수입 등으로 자취를 감췄다가 71년 만에 다시 뽕나무 재배와 누에 사육을 재개하기로 했다.

파주시는 홍잠을 활용해 허준 한방의료 관광자원화 사업과 장단콩 웰빙마루와 연계한 다양한 사업을 구상하고 있다.

농촌진흥청과 한림대 의대는 지난해 11월 세계 최초로 홍잠의 파킨슨병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홍잠은 실크아미노산과 오메가3 등 기능성 물질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어 혈당 강하와 피로 회복은 물론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 등 치료와 예방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홍잠을 비롯해 누에가 만드는 실크를 이용해 인공고막, 인공뼈를 만드는 등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시선을 끌고 있다.

윤순근 파주시 스마트농업과장은 "파주장단콩 웰빙마루 시설물이 올해 7월 중 준공되면 홍잠을 이용해 장류 생산 및 다양한 식품생산에도 적용할 것"이라며 "뽕나무 재배 기술을 보급하고 노동력 절감을 위한 스마트팜 누에 사육시설을 지원해 농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