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은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에서 발주할 올해 공공부문 시설공사 발주계획을 23일 발표했다.

시설공사 집행계획 규모는 31조9000억원으로 지난해의 31조7000억원보다 0.7%(2000억원) 늘었다.

이 중 조달청을 통해 집행하는 중앙조달은 9조9000억원이며 나머지 22조원은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이 개별 시스템이나 나라장터를 통해 자체 발주할 예정이다.

발주기관은 경제 활성화를 위해 총 발주금액의 71%인 22조7946억원을 상반기에 조기 발주할 계획이다.

중앙행정기관은 4조4436억원으로 지난해(4조2807억원) 대비 3.8% 증가했다.

이는 항만분야 등의 사회간접자본(SOC) 발주 물량 증가에 따른 것이라고 조달청은 설명했다.

주요 발주기관은 국토교통부 1조7307억원, 해양수산부 1조5170억원, 해양경찰청 2392억원, 교육부 2343억원 등이다.

지방자치단체는 10조9611억원으로 지난해 10조3563억원 대비 5.8% 증가했다.

도로시설 및 도시철도(인천 청라국제도시 연장) 등 신규 발주물량이 늘어서다.

발주기관은 인천시 1조9746억원, 경기도 1조2907억원, 전라남도 1조1087억원, 서울시 8666억원, 강원도 8472억원 순이다.

공공기관은 16조5738억원으로 지난해 17조1332억원 대비 3.3% 감소했다.

철도분야 등의 SOC사업에 일부 신규 물량이 감소돼서다.

주요 발주기관은 국가철도공단 2조8306억원, 한국수자원공사 2조2419억원, 한국농어촌공사 1조6582억원, 한국도로공사 1조5896억원이다.

올해 시설공사 발주계획 공개금액 중 조달청 발주규모(중앙조달)는 지난해(8조5000억원) 대비 16.3% 늘은 9조9000억원이다.

중앙행정기관은 항만분야 등의 신규 발주물량 증가로 지난해 3조6048억원 대비 올해는 3조6774억원으로 2.0% (726억원) 증가했다.

지방자치단체는 도시철도 연장 등 SOC사업 물량 증가로 지난해 2조7197억원 대비 3조9048억원으로 43.6%(1조1851억원) 늘었다.

공공기관은 공원조성공사 등의 대형공사 발주 증가로 지난해 2조1954억원 대비 2조3253억원으로 5.9%(1299억원) 증가했다.

올해 공사발주계획 자료는 조달청 누리집이나 나라장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료에는 발주기관, 발주시기, 계약방법, 공사규모 등 상세한 정보가 있어 건설기업이 영업·수주전략을 수립하고 입찰을 준비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백승보 조달청 시설국장은 “공개된 발주계획이 차질 없이 집행되도록 행정 소요일수를 단축 운영하는 등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