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은 최대 5년간 매년 연장이 필요 없는 장기사업자대출 상품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장기사업자대출은 개인사업자 및 매출액 100억원 이하 법인을 대상으로 하며, 운전자금 및 시설자금 용도로 최고 10억원까지 가능하다.

한국씨티은행 관계자는 "그동안 금융사들이 판매한 사업자대출 상품들은 기간이 통상 1∼2년이고 최장 3년정도 수준이지만, 이번에 출시한 상품은 최대 5년까지 대출이 가능해 매년 만기연장을 해야하는 번거로움을 없앴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출금 상환 규모도 연간 원금의 약 1∼2% 수준으로 최소화해 사업자들이 보다 안정적으로 자금관리를 할 수 있도록 했다고 은행은 설명했다.

한국씨티은행은 장기사업자대출을 받는 고객 중 원하는 이들에게 자산관리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은행 측은 "자산관리 신청 고객은 투자성향에 맞는 모델포트폴리오에 기반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전담 PB뿐만 아니라 외화, 투자, 보험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팀 기반의 차별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도 경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씨티은행, 매년 연장 필요없는 5년 장기 사업자대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