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부산 월드엑스포, 공항공사 설립 등 추후 입법 보완 필요"
부·울·경 경제계 "가덕신공항 특별법 국토위 통과 환영"

부산상공회의소, 울산상공회의소, 창원상공회의소는 23일 '가덕도신공항 건설 특별법안'이 해당 상임위인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의결된 것을 환영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공동 성명에서 "부·울·경 800만 주민의 염원이 담긴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이 국토교통위의 문턱을 넘어 26일 본회의 통과를 앞두게 됐다"며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여야가 원활한 합의를 통해 이뤄낸 성과"라고 말했다.

이어 "가덕도신공항은 단순한 국제공항 건설의 의미를 넘어 부·울·경을 하나의 경제권역으로 묶고 국토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 강화를 끌어낸다는 내용이 담겨있는 만큼 경제사적으로도 깊은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부·울·경 경제단체는 "원안에 들어있었지만, 심사과정에서 빠지게 된 2030 부산 세계박람회 부분은 가덕도신공항 정상 개항을 앞당기는 요인인 만큼 2023년 유치가 확정될 경우 법안 개정을 통해 관련 내용을 보완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별도 공항공사 설립 등 공항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필요한 사항에 대해 향후 정부와 정치권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