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피부 서식 미생물과 노화 상관관계 규명"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업체인 코스맥스는 광주과학기술원(GIST)과 함께 피부에 서식하는 미생물(마이크로바이옴)과 피부 노화의 상관관계를 규명했다고 23일 밝혔다.

마이크로바이옴은 특정 환경에 존재하는 미생물 유전정보 전체나 미생물 자체를 의미한다.

코스맥스는 피부에 서식하는 미생물이 나이가 들수록 감소한다는 사실을 기반으로, 이 미생물을 'Strain-COSMAX'라 이름 짓고 항노화 기능을 밝히기 위해 유전자 분석을 했다.

분석 결과 이 미생물은 피부 대사를 조절해 노화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사 과정에서 생성되는 물질인 '스퍼미딘'이 피부의 콜라젠 합성과 지질 분비를 활성화해 항노화와 모습, 탄력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런 내용을 담은 '스킨 마이크로바이옴의 기능성 물질과 피부 노화와의 상관성 규명' 논문은 국제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 바이올로지에 실렸다.

코스맥스는 피부 마이크로바이옴을 항노화 화장품과 탈모 방지 샴푸, 가글, 구강 건강기능식품 등 다양한 제품에 활용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