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자금, 부동산 등 비생산적 부문 유입 않게 관리"
기재차관 "주식시장 변동성 일부 확대…리스크 요인 점검 강화"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3일 "생산적 부문으로 시중자금 유입을 촉진하되 부동산 등 비생산적 부문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관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위기 대응 과정에서 확대된 유동성이 금융 안정을 저해하지 않도록 세심히 관리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역할을 다한 일부 지원조치는 정상화하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극복과 경제 회복,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을 위해 필요한 금융 지원은 유지·강화하겠다"며 "전(全) 금융권 만기 연장·이자 상환 유예 조치는 현장 의견 수렴을 거쳐 논의를 조속히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최근 주식시장에 대해 "인플레이션 우려, 중국의 유동성 회수 등 국내외 경제·금융시장을 둘러싼 불확실성으로 시장 변동성이 일부 확대되는 모습"이라며 "리스크 요인 점검을 강화하며 금융시장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