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상승 전망은 주춤
물가상승 기대감 커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소비심리가 2개월 연속 개선됐다.

22일 한국은행의 소비자동향조사(2월 8∼16일) 결과에 따르면 2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7.4로, 한 달 전보다 2.0포인트 올랐다. 지난달(4.2포인트)에 이어 두달 연속 상승한 것이다.

한은은 국내외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진정되고 백신 접종 기대감이 커지면서 경기·가계 재정 상황 인식이 개선된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CCSI는 소비자동향지수(CSI)를 구성하는 15개 지수 가운데 현재생활형편·생활형편전망·가계수입전망·소비지출전망·현재경기판단·향후경기전망 등 6개 지수를 이용해 산출한다. 100보다 낮으면 장기평균(2003∼2020년)과 비교해 소비 심리가 비관적이라는 뜻이다.

구성지수별 기여도를 보면 현재경기판단지수(63)와 소비지출전망지수(104)가 각각 0.7포인트와 0.6포인트로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컸다.

CCSI에는 포함되지 않는 지수 가운데 취업기회전망지수(80), 현재가계저축지수(92), 가계저축전망지수(94)는 모두 1월 수준을 유지했다.

금리수준전망지수(104)는 2포인트 올랐지만, 현재가계부채지수(102)와 가계부채전망지수(99)는 1포인트 내렸다. 임금수준전망지수(112)는 1월과 같은 값을 나타냈다.

주택가격전망지수(129)는 1포인트 하락하며 두 달 연속 하락했다. 한은은 정부의 주택 공급 확대 방안 발표가 집값 상승 기대 심리를 꺾은 것으로 전망했다.

물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은 커졌다. 물가수준전망지수(144)가 2포인트 상승한 가운데 1년 전 소비자물가상승률을 평가한 물가인식과 1년 뒤의 소비자물가상승률을 내다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모두 2%로, 0.2%포인트씩 올랐다.

물가인식과 기대인플레이션률이 2%를 회복한 것은 2019년 8월 이후 처음이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