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 SK바이오팜 지분 일부를 시간외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한다.

적시에 투자를 회수해 투자 성과를 극대화하고 실현 수익은 미래 성장 사업에 재투자하는 투자 선순환 구조를 실현하기 위해 매각을 추진한 것으로 보인다.

2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SK㈜는 이날 장 마감 후 SK바이오팜 주식 일부를 매각하기 위한 수요 조사에 착수했다.

SK㈜, SK바이오팜 지분 일부 블록딜 추진…'투자 선순환' 차원

아직 정확한 지분 매각 규모는 정해지지 않았으나 업계에서는 대략 10% 가량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SK㈜는 작년 3분기 말 기준으로 SK바이오팜 지분 75%를 보유하고 있다.

주당 할인율은 이날 종가인 14만7천500원 기준 9∼12%로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른 주당 매각가는 12만9천800∼13만4천225원이다.

거래가 성사되면 SK㈜는 1조원 가량의 자금을 현금화할 것으로 보인다.

SK㈜ 관계자는 "안정적인 경영권을 유지하는 수준에서 소수 지분 매각을 추진 중"이라며 "블록딜로 확보한 자금은 다른 성장 사업에 투자하게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SK그룹의 투자전문 지주회사인 SK㈜는 올해 미국 수소 사업 선도기업인 플러그파워 투자를 통해 친환경 수소 사업 육성에 나서는 등 4대 핵심 사업(그린, 바이오, 디지털, 첨단소재) 중심의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성과를 입증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