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데이터 분석으로 75만여명 맞춤형 서비스

신한은행은 소비자의 데이터를 분석해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영업부를 확대 개편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9월 은행권에서 처음 선보인 신한은행 디지털영업부는 소비자가 영업점을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대면 창구와 같은 수준의 종합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영업점이다.

신한은행에 따르면 디지털영업부의 고객수와 수신·여신금액은 개점 후 5개월만에 각 150%, 200%, 460% 급증했다.

이에 따라 신한은행은 디지털영업부를 39명 규모 3개 부서로 늘리고, 서울 중부·강남·북부 등 9개 지역 본부 소속 영업점 고객 가운데 최근 1년간 영업점을 방문한 적이 없는 75만여명의 자산관리를 시작한다.

하반기에는 서비스 대상을 부산, 호남 등 전국 215만여명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디지털영업부 전문 직원들은 고객 분석을 바탕으로 가장 필요한 상품과 금융정보를 적기에 제공하고, '신한 쏠(SOL)' 앱 내 전용 페이지(마이케어)에 ▲ 이용자별 맞춤 케어(관리) 메시지 ▲ 유용한 금융 콘텐츠 ▲ 개인별 추천 상품 ▲ 놓치지 말아야 할 금융 일정 등 유용한 콘텐츠도 갖췄다.

신한은행, '온라인 영업점' 디지털영업부 확대 개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