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부동산원 신임 원장으로 국토교통부 출신인 손태락 전 서울문산고속도로 사장이 내정됐다.

23일 국회와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한국부동산원은 이날 주주총회를 열어 손 전 사장을 부동산원 원장 최종 후보로 추천하기로 의결했다.

손 전 사장은 국토부 장관의 제청과 대통령 재가를 거쳐 이르면 26일 취임할 예정이다.

원장 임기는 3년이다.

김학규 현 원장의 임기는 25일까지다.

손 전 사장은 경북 포항 출신으로, 행정고시 31회로 공직을 시작했으며 국토부 정책기획관, 토지정책관, 주택토지실장, 국토도시실장 등을 역임한 뒤 2018년부터 3년간 서울문산고속도로 사장으로 일했다.

한국부동산원 신임 원장에 손태락 전 국토부 실장 내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