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소셀 GN2' 출시
점유율 격차 대폭 줄어들 듯
세계 2위의 이미지센서 업체인 삼성전자가 고성능 신제품을 앞세워 세계 1위 소니 추격에 나섰다. 이미지센서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영상 정보)을 디지털 신호로 바꾸는 반도체다.

"삼성 카메라 이 정도야?"…'소니' 따라 잡을 승부수 내놨다

삼성전자는 23일 “자동 초점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5000만 화소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GN2’를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이 제품은 더 밝고 선명한 이미지를 쉽게 찍을 수 있는 게 강점이다.

아이소셀 GN2엔 가로·세로 1.4㎛(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의 픽셀(화소) 5000만 개가 들어간다. 이전 제품인 ‘GN1’의 픽셀 크기는 가로·세로 1.2㎛다. 크기가 커지면서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도 약 36% 증가했다. 더 밝고 선명한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GN2에 업계 최초로 ‘듀얼 픽셀 프로’ 기술을 적용했다. 기존 제품이 픽셀을 좌우로 나눠 초점을 맞췄던 것과 달리 신제품은 픽셀 중 일부를 대각선으로 분할해 피사체의 높낮이까지 파악한다. 가로 무늬가 많은 피사체와 배경을 찍을 때 ‘자동 초점’ 성능이 향상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어두운 장소에서 1200만 화소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것도 아이소셀 GN2의 특징이다. 빛을 많이 받아들이기 위해 4개의 픽셀을 하나로 묶는 ‘테트라 픽셀’ 기술을 활용했다. 아이소셀 GN2는 또 이미지 정보를 빠르게 AP(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로 전달, 처리해 전력 소모량을 24% 줄여준다. 장덕현 삼성전자 센서사업팀장(부사장)은 “혁신적 기술을 모두 담았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센서 시장은 커지는 추세다. 시장조사업체 TSR에 따르면 2024년 시장 규모는 249억달러(약 27조7000억원)로 올해(204억달러) 대비 22.1% 커질 전망이다.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고화소 카메라 수가 증가하고 있어서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GN2를 앞세워 ‘소니 따라잡기’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시장점유율 격차는 지난해 25.3%포인트(소니 45.1%, 삼성전자 19.8%)로 2019년(30.4%포인트)보다 5.1%포인트 줄었다. 최근 삼성전자가 이미지센서 라인을 적극 증설하고 있고, 중국 고객사도 늘고 있어 올해는 격차가 10%포인트대로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