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소재 3년내 10만t 생산
포스코케미칼은 23일 전남 광양시에서 양극재 광양공장 4단계 확장 건설 사업을 착공했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가파른 성장에 대응해 양극재 생산능력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2758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확장공사로 늘어나는 광양공장의 생산능력은 연간 3만t 규모다. 포스코케미칼은 광양공장에서 1회 충전 시 500㎞ 이상 주행할 수 있는 3세대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NCMA 양극재를 생산할 계획이다. 2023년 가동 예정이다. 광양공장의 4단계 증설이 완료되면 포스코케미칼의 양극재 생산능력은 연간 10만t으로 늘어난다. 60㎾h(킬로와트시)급 전기차 배터리 110만여 대에 쓰일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광양공장의 단계적 증설과 함께 유럽, 중국 등 해외공장 설립을 추진해 글로벌 생산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배터리사와 자동차사들에 대규모 물량을 적기에 공급해 경쟁력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착공식 기념사에서 “포스코그룹과 함께 원료 밸류체인 구축, 기술 확보, 양산 능력 등에 대한 투자를 늘려 세계 최고 수준의 사업 경쟁력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