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Robotic Process Automation) 활용 노하우를 협력업체에 전파한다.

LG전자는 올해 상반기 12개 협력사에 RPA를 도입한다고 23일 발표했다. RPA는 사람이 처리해야 하는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가 대신 처리해주는 기술이다. LG전자를 비롯한 LG 계열사는 2~3년 전부터 RPA를 활용하고 있다. LG전자는 2018년부터 인사, 영업, 마케팅, 구매 등의 분야에서 RPA를 적용하고 있다. 할 수 있는 업무만 1000여 개에 이른다.

LG CNS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자가진단 업무를 RPA에 맡겼다. 임직원에게 자가진단 페이지에 접속할 수 있는 URL 문자를 발송하고 결과를 정리해 담당 부서에 알린다. 회사 관계자는 “협력업체의 생산성을 끌어올릴 방법을 고민하다가 RPA를 떠올렸다”며 “LG전자의 전문가가 협력사에 상주하며 프로그래밍과 유지·보수 등을 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협력사와 상생·협력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정보화 시스템과 스마트 공장 구축 △생산성 향상 컨설팅 △무이자 자금 지원 등이 이뤄지고 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