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센티브로 친환경 소비 유도
나의 소비로 유발되는 탄소배출량은 얼마나 될까. 신한카드가 카드 소비 데이터를 활용해 개인별 ‘탄소배출지수’를 개발하기로 했다. 탄소배출이 적은 업종에서 결제하면 추가 혜택을 주는 등 친환경 소비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비자와 함께 ‘신한 그린 인덱스’를 개발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신한 그린 인덱스는 카드 소비 데이터를 기반으로 산출한 국내 첫 탄소배출지수다.

신한카드는 비자가 해외에서 적용한 탄소배출지수 산출 방식을 국내에 도입하기로 했다. 우선 국내총생산(GDP) 대비 탄소배출량을 기준점으로 업종별 탄소배출량을 지표화한 탄소배출지수를 다음달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업종별 탄소지수가 나오면 이를 금융소비자의 카드결제 데이터와 결합해 개인별 소비탄소지수를 내는 방식이다. 신한카드는 마이데이터 사업이 본격 출범하는 오는 8월께 개인별 탄소배출 점수를 플랫폼에 추가하기로 했다.

탄소배출 점수가 높으면 추가 혜택도 제공할 예정이다. 예컨대 텀플러 전용 할인쿠폰을 제공해 일회용컵 대신 텀블러를 사용하거나, 신한카드가 추천한 친환경 가맹점을 이용하면 탄소배출 점수가 내려가는 방식이다. 신한카드는 환경정책·평가, 산업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단을 위촉해 탄소배출지수를 검증하기로 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소비자의 친환경 소비에 대한 동기를 부여하고 기업의 친환경 제품 개발·마케팅을 유도하는 선순환 구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