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독점 소재 국산화
일진머티리얼즈, 반도체용 초극박 공급

일진머티리얼즈가 그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해온 반도체 초극박(사진)을 상용화해 초도 물량을 출하했다.

일진머티리얼즈는 23일 삼성전자 반도체 후공정(패키지)에 사용되는 2마이크로미터(㎛) 크기 초극박을 초도 출하했다고 발표했다. ㎛는 100만분의 1m를 나타내는 단위다.

일진머티리얼즈가 생산한 2㎛ 초극박은 삼성전자 반도체 패키지용으로 공급된다. 초극박의 두께 2㎛는 머리카락 굵기의 50분의 1 수준이다. 일본에서 독점 생산해 전량 수입에 의존해온 제품이다.

일진머티리얼즈 관계자는 “2006년 초극박 제품 연구 개발에 성공했다”며 “하지만 상용화에 필요한 글로벌 반도체 업체의 인증을 받기까지 15년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초도 생산은 동일본 대지진으로 일본 초극박 수입에 차질이 발생한 2011년 삼성전자로부터 국산화 요청을 받은 이후 10년 만에 이뤄낸 쾌거라고 회사는 자평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