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예금보험공사 제공

사진=예금보험공사 제공

예금보험공사 고득수 차장(사진 왼쪽)과 박성식 과장(오른쪽)이 심폐소생술로 동료직원의 생명을 구하고 23일 이정희 서울중부소방서장으로부터 심정지로 죽음의 위험에 놓인 환자를 적극적 응급처지로 소생한 사람에게 주는 ‘하트세이버’ 상을 받았다.

고 차장과 박 과장은 지난해 11월 9일 서울 장충동 파산재단 사무실에서 근무하던 직원이 갑자기 쓰러지며 호흡곤란을 일으키자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를 사용해 서울중부소방서 구급대에 인계했다.

고 차장은 “그동안 회사에서 배운 심폐소생술이 응급상황에서 동료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