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SK매직의 신용등급이 상향됐다.

SK매직은 지난해 매출 1조원과 렌털 누적계정 200만개를 달성한 데 이어 신용등급이 기존 A0(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한 단계 상향 조정됐다고 23일 밝혔다. 한국신용평가(한신평)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 기준이다.

한신평은 이번 등급전망 변경에서 SK매직이 ▲렌털 계정기반 확대를 통한 사업안정성 강화 ▲수익성 개선세 지속 ▲현금창출력에 기반한 우수한 재무지표를 유지할 것으로 평가했다. 이어 수익성과 커버리지 지표가 꾸준히 개선되는 가운데 렌털 시장의 성장성, 시장 내 2위권이라는 안정적인 지위 구축 등으로 회사 자체의 가치가 높아진 점을 등급 조정 사유로 밝혔다.

SK매직 관계자는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어려운 시기에 렌털사업의 성장세와 안정성을 대외적으로 인정 받은 점이 지속적인 기업가치 제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SK매직은 다음달 8일 1500억 규모의 회사채 발행에 나선다. 조달 자금은 만기도래 회사채 차환과 운영 자금으로 사용된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