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대어' 꼽히는 SK바이오사이언스 3월 코스피 입성

올해 상반기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백신 전문 기업 SK바이오사이언스가 다음 달 코스피에 입성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3일 IPO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어 상장 계획을 밝혔다.

2018년 7월 SK케미칼에서 분사해 설립된 SK바이오사이언스는 독감 백신, 대상포진 백신, 수두 백신 등을 개발하고 판매하는 백신 전문 기업이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로 주목받는다.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NBP2001'와 'GBP510'은 임상에 들어갔다.

또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원액과 완제 의약품을 생산하는 계약을 맺었다.

노바백스와도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항원 개발과 생산 및 글로벌 공급 계약을 체결해 생산 중이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는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뿐 아니라 다른 업체로부터도 러브콜이 많이 오고 있다"고 전했다.

2019년 매출은 1천839억원, 영업이익은 228억원이다.

매출이 2017년부터 3년간 연평균 23.4% 증가하는 고성장을 이뤘다.

2020년 3분기 누적 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천586억원, 268억원이다.

이번 공모에서는 신주모집 1천530만주와 구주매출 765만주를 병행한다.

공모 희망가는 4만9천원∼6만5천원, 공모 금액은 최소 1조1천245억5천만원이다.

다음 달 3∼4일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확정하고 9∼10일에 일반 청약을 받는다.

이어 3월 중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 공동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다.

안 대표는 "공모 자금 1조원을 미래를 위한 시설 투자에 4천억원 정도 활용하고 플랫폼 테크놀로지 확보, 글로컬리제이션, 차세대 폐렴구균 백신, 운영자금 등에도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