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630마력·제로백 2.9초
레이싱카 엔진 탑재해 강력한 성능
연내 국내 판매 개시
'슈퍼카 끝판왕' 마세라티 MC20...가격은?

이탈리아 고급차 브랜드 마세라티의 역사는 10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14년 마세라티 가문의 5형제가 경주용 차량 제조사를 설립하면서 브랜드 역사가 시작됐다. 현재 '슈퍼카의 대명사'로 불리는 마세라티가 레이싱카의 혈통을 잇는 슈퍼카 'MC20'을 내놓은 배경이다.

MC20은 최고 630마력의 3000cc V6 '네튜노(Nettuno)' 엔진을 탑재했다. 지금까지 포뮬러원(F1)에서만 볼 수 있었던 레이싱카 전용 엔진이다. MC20에 네튜노 엔진을 탑재함으로써 레이싱카의 강력한 성능을 슈퍼카에 구현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여기에 8단 듀얼 클러치 자동변속기가 결합되면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이르는 시간(제로백)을 2.9초 이하로 줄였다. 최고 속도는 시속 325㎞에 달한다. 실제 포뮬러원(F1) 파워트레인에 사용되는 기술을 활용한 이중 연소 방식도 MC20에 적용됐다.
'슈퍼카 끝판왕' 마세라티 MC20...가격은?

그러면서도 무게는 가볍다. MC20는 외관에 탄소섬유를 적용해 전체 무게를 1500㎏ 이하로 설계했다. 모노코크 섀시도 탄소섬유 소재를 기반으로 쿠페·컨버터블·전기차 등 세 가지 버전을 만들었다. 높은 출력과 가벼운 무게 덕분에 마력당 무게비는 2.33㎏로 동급 최고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위로 열리는 '버터플라이 도어' 역시 일반 프레스 금속이 아닌 탄소섬유를 활용해 개성있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마세라티는 MC20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버추얼 차량 동역학 개발 시스템'을 적용했다. 이 시뮬레이팅 시스템은 복잡한 수학적 모델을 바탕으로 여러 매개 변수를 입력할 수 있다. 운전자가 아침식사로 무엇을 먹었는지도 분석해 데이터로 반영할 수 있을 정도다. 이 변수를 바탕으로 최적의 기술 솔루션을 적용해 개발 시간을 단축했다는 설명이다.

마세라티의 차세대 멀티미디어 시스템 'MIA'도 탑재됐다. 10.25인치 디지털 클러스터(계기판)는 고해상도 그래픽과 터치 기능을 갖췄다. 운전 중 직사광선이 비칠 때도 잘 보이도록 빛 반사방지 코팅이 돼있다.

마세라티는 MC20을 총 6개의 컬러로 출시했다. △다크 블루와 옐로우가 결합된 '지알로 제니오' △화산이 폭발하는 듯한 붉은색의 '로소 빈첸테' △빈티지하고 깔끔한 '블루 인피니토' △매우 짙은 검정색의 '네로 이니그마'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어두운 회색의 '그리지오 미스테로'다.

MC20은 연내 국내에 공식 출시된다.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해외에서는 21만달러(약 2억3000만원)부터 판매되고 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