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상장사 이마트는 프로야구단 운영 업체 에스케이와이번스의 주식 100만주를 1천억원에 취득한다고 23일 공시했다.

주식 취득 뒤 이마트의 에스케이와이번스 지분율은 100%가 된다.

주식 취득 예정일은 공시 당일이다.

이마트는 이번 주식 취득의 목적을 "- 이마트 및 SSG.COM 등 브랜드 파워 제고를 통한 시너지 기대 - 연계 마케팅, 야구관련 PL상품 개발 등으로 인한 고객 유입"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