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작년 2000억 손실…부실 징후도 2700억원

금융감독원이 보험사의 해외 대체투자 자산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할 방침이다.

그동안 보험업계는 저금리 기조와 통화완화 정책에 대응해 해외 대체투자를 빠르게 확대해왔지만,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일부 자산에서 손실이 발생했고 경기 침체가 장기화할 경우 타격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진단에서다.

22일 금감원에 따르면 작년 9월 기준 보험사의 해외 대체투자 규모는 70조4천억원으로, 총자산의 6.5% 수준이다.

주로 직접투자가 아닌 펀드 매수 등의 간접 방식으로 투자해왔다.

유형별로는 부동산 관련 투자 24조1천억원(34.2%), 사회간접자본(SOC) 20조원(28.4%), 기업 인수·구조조정 관련 투자 9조3천억원(13.2%) 순이었다.

이에 따른 이자·배당 수익은 2조원으로, 작년 9월까지는 이익을 실현해왔다.

다만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부동산·항공 부문에 투자한 펀드의 가치가 하락하면서 일부 자산에서 총 1천944억원의 손실이 발생했고, 계속해서 손실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현재까지 투자 손실이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차주 부도, 공사 지연·중단 등 부실 징후가 있는 자산도 2천721억원(해외 대체투자의 0.4%)에 이른다.

금리 인하와 만기연장, 임대료 감액 등 투자조건의 조정으로 당초 기대수익에 비해 수익성이 악화한 자산은 1조원(해외 대체투자의 1.4%)으로 집계됐다.

투자조건 조정은 코로나19 영향이 큰 오피스, 상가, 호텔 등 부동산 관련 투자에서 주로 발생했다.
보험사 해외대체투자 부실 가능성…금감원, 관리·감독 강화

이에 따라 금감원은 해외 대체투자에 중점을 둔 '보험사 대체투자 리스크 관리 모범규준'을 마련해 건전성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보험사 자체 점검 결과 파악된 우수사례를 기초로 올 상반기 중에 리스크관리 모범규준을 마련하고, 현지 실사와 고위험 대체투자 등의 심의 절차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구체화해 실무 활용도를 높이기로 했다.

대체투자에 대한 건전성 평가와 점검도 강화한다.

동일 투자에 대한 보험사별 건전성 분류와 손실 인식 차이 등을 점검하고, 부실 징후 등을 고려한 유가증권 건전성 평가 등을 지도할 예정이다.

또 외부감사인의 결산 감사 시 대체투자 자산에 대한 엄정한 공정가치 평가, 손실인식, 적정 충당금 적립 등 점검강화를 요청하기로 했다.

대체투자 비중이 높고 내부통제가 취약한 보험사는 집중관리에 들어간다.

모든 대체투자 건에 대해 건전성 현황과 부실 여부를 매달 관리하고, 더 정밀한 분석을 위해 업무보고서를 개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