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현재 당정이 논의 중인 "1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다음 주에 국회에 제출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22일 기재부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과 고용 대책, 방역 지원 등 내용을 담은 추경안을 이번 주까지는 마무리해달라는 의미다.

그는 "꼭 이번 추경 예산이 아니더라도 558조원 상당의 올해 본예산에 피해지원 관련 기정예산과 기금사업이 많이 반영된 만큼 이번 추경과 결합해 집행할 지원 패키지도 잘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서민 생활물가에 대한 대응도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조류독감(AI) 확산과 작황 부진으로 계란·양파·과일 등 서민 생활물가가 오르고 있다"면서 "현장 물가수준을 점검하고 일일 보고 체계를 견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과 생산물류시설 투자 인허가 지연 등 기업ㆍ산업계 현장 애로를 해소하고 부동산 대책법안과 뉴딜 관련 입법, 복수의결권 관련 법안, 서비스발전기본법 제정 등 핵심 법안 국회 통과에도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