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춘천 레고랜드추진조성범시민 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강원국제전시컨벤션센터 건립을 요구하고 나섰다.

춘천 레고랜드추진범대위, 중도에 컨벤션센터 건립 요구

강원도가 추진 중인 강원국제전시컨벤션센터가 지난해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서 투자심사를 통과하지 못했지만, 이달 말 재심사를 앞둔 데 따른 것이다.

춘천시번영회 등 26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이들은 "강원도는 전국 시도 중 유일하게 컨벤션센터가 없다"며 "컨벤션센터는 1천490억원 전액 도비를 들여 추진하는 것으로 마이스(MICE) 산업의 핵심 거점이 될 수 있는 견인책 역할을 하고 지역 내 업체 매출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춘천 레고랜드추진범대위, 중도에 컨벤션센터 건립 요구

이들은 또 "강원도와 춘천시는 멀린사와 협력해 일자리 확대, 지역상권, 먹거리 등 지역과 상생 발전할 방안과 교통혼잡 등에 대비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컨벤션센터는 레고랜드 테마파크 부지 주변에 5만4천200㎡ 터에 연면적 3만6천900㎡(지상 3층) 규모로 추진 중이다.

하지만, 경제성 등이 없다는 이유로 투자심사를 통과하지 못했고, 이달 말 심사를 거쳐 다음 달 초 결정된다.

춘천시는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컨벤션센터 건립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한편 춘천시관광협의회는 이날 오후 컨벤션센터 건립 필요성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열고 건의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