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은 국내 기업의 디지털·그린 뉴딜 분야 해외 진출을 지원하려고 2천억원 이상 규모의 펀드 조성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수은은 2개 펀드(각각 1천억원 이상)에 각각 250억원을 출자한다.

이들 펀드는 수은이 선정한 'K-뉴딜' 7대 중점 지원 분야를 중심으로 국내 기업의 수출입·해외투자, 해외 진출에 자금을 지원하게 된다.

7대 지원 분야는 수소에너지, 태양광·풍력, 2차전지·ESS(에너지 저장장치), 미래 모빌리티, 5세대 이동통신(5G)·차세대 반도체, 제약·헬스케어, 디지털·콘텐츠 등이다.

수은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를 고려한 투자 의무화와 ESG 성과 평가를 통한 인센티브 제공 등을 통해 투자대상 기업의 ESG 경영 내재화를 유도할 방침이다.

수출입은행, 2천억 규모 ESG 펀드 조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