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1세대 토종 소셜미디어(SNS)로 인기를 끌었던 '싸이월드'가 3월이 아닌 5월에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웹과 모바일을 동시 오픈하기 위해서다.

22일 싸이월드제트는 '3월 웹 서비스 선공개' 계획을 '5월 웹·모바일 동시 오픈'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싸이월드제트는 엔터테인먼트 회사 스카이이엔엠 등 5개 기업이 컨소시엄을 꾸려 설립한 법인이다. 최근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로부터 서비스 운영권을 양수했다.

싸이월드제트는 이날 계획 수정을 발표하면서 "기존 트래픽 데이터를 보니 웹 접속이 5%고 모바일 접속이 95%였다"며 "유저들의 원활한 접속을 위해 웹·모바일 동시 오픈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싸이월드제트는 웹 서비스 복구와 모바일 버전 개발을 개발사 '에프엑스기어'에 맡기고 있다고 밝혔다. 에프엑스기어는 증강현실(AR) 기술 등을 이용한 모바일 콘텐츠 제작사다.

또한 싸이월드제트와 에프엑스기어는 과거 싸이월드 미니홈피에서 인기를 끌었던 '미니미'를 새롭게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존 저화질 미니미를 고화질로 변환한 버전과 에프엑스기어가 아예 새롭게 개발한 버전 두 가지를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