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거래위원회는 김동아 변호사(51)가 새 비상임위원으로 위촉됐다고 22일 밝혔다.

정재훈 전 비상임위원이 사임한 데 따른 것이다.

김 신임 위원은 제34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약 21년간 판사로 재직했으며, 법무법인 지평 변호사 및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겸임교수로 근무하고 있다.

공정위는 김 신임 위원이 공정거래법 위반 형사사건, 각종 담합 사건 등을 처리한 경험이 있어 심결의 전문성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공정위 비상임위원은 공정거래위원장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위촉하며, 임기는 3년이다.

김동아 변호사, 공정위 비상임위원으로 위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