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중 5만8000달러대 돌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연일 치솟고 있다.

22일 가상화폐 사이트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한국 시간 새벽 4시를 전후로 한때 5만8000달러대를 돌파했다.

16일 밤 사상 처음으로 5만달러를 넘어선 데 이어 17일 5만1000달러대, 18일 5만2000달러대, 20일 5만6000달러대를 거쳐 고점을 추가로 높인 것이다.

이로써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4배 이상 오른 데 이어 올해 들어서 이미 추가로 100%가량 상승했다. 최고가는 5만8300달러대다.

최근 비트코인 투자 열풍을 촉발했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의 가격이 높다"는 평가를 내놨지만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는 꺾일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앞서 머스크는 테슬라 명의로 15억 달러규모의 비트코인을 사들였고, 비트코인 투자를 하지 않는 것을 '바보'에 빗대기도 했다. 이후 비트코인 가격은 수직 상승해 사상 처음으로 5만6000달러를 넘었다.

그러나 머스크는 회의론자인 피터 시프가 "금이 비트코인과 종래의 현금보다 낫다"고 밝히자 트위터 댓글을 통해 "돈은 물물교환의 불편함을 피하게 해주는 데이터일 뿐이다. 하지만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은 높은 것 같다"고 밝혔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