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량 적어도 저렴하게…11번가·우체국, 소상공인 '상생택배'

11번가는 발송물량이 적어 높은 단가에 택배 서비스를 이용해야 하는 중소 판매자를 위한 '상생택배' 서비스를 우체국과 함께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상생택배'는 초기 판매물량이 적어 평균 3천500∼4천원을 택배 요금으로 지불하는 스타트업이나 소규모 판매자 등이 이보다 적은 비용으로 우체국택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화물 무게가 1kg 이하일 경우 2천300원에 택배를 보낼 수 있다.

보내는 택배가 하루 1건이라도 적용된다.

11번가는 "우체국택배의 합리적인 계약 단가를 제공해 중소 판매자들의 판매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